어떤 날

Post #1234! ^^ 

OLYMPUS DIGITAL CAMERA

어떤 날 

어떤 날은 아무 걱정도 없이 풍경소리를 듣고 있었으면
바람이 그칠 때까지 듣고 있었으면
어떤 날은 집착을 버리듯 근심도 버리고 홀로 있었으면
바람이 나뭇잎을 다 만나고 올 때까지 홀로 있었으면
바람이 소쩍새 소리를 천천히 가지고 되오는 동안 밤도 오고
별 하나 손에 닿는 대로 따다가 옷섶으로 닦고 도 닦고 있었으면
어떤 날은 나뭇잎처럼 즈믄 번뇌의 나무에서 떠나 억겹의 강물 위를
소리없이 누워 흘러갔으면 무념무상 흘러 갔으면

-도종환- 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

%d bloggers like this: